"저 매화나무에 물을 주라!"

홈 > 참여공간 > 자유게시판
자유게시판

"저 매화나무에 물을 주라!"

미카엘 1 945



f314c36ef2dd5c6ddde6c325754ff94c_1685933042.jpg 

    


매화나무하면 퇴계 이황아닌가.
그가 단양군수로 재직할 때
만난 두향이란 기생과

매화로 맺어진 사랑 이야기는
유명하다.
방년 18세의 관기 두향은 48세
중년의 중후한 멋을 풍기는
퇴계에게 반한다.

그러나 워낙 자세가 꼿꼿하여
"가까이 하기엔 먼 당신"이었다.

두향은 매화 사랑을 알고,


꽃 빛깔이 희면서도 푸른빛이
나는 진귀한 매화를 구해 그에게
선물한다.


매화에 감복한 퇴계는 드디어
마음을 열고 두향을 가까이하기
시작했다.

그 후 두향이 선물한 매화를
도산서원에 옮겨 심었다고하는데,
지금은 사라지고 없다.

퇴계가 1570년 12월 8일 아침,
70세의 일기로 세상을 떠나면서
마지막 유언은

"저 매화나무에 물을 주라"였다. 

 

1 Comments
미카엘 2023.06.05 11:53  
몇년 째 매화나무 분을 가꾸고 있다.
걱정이다.
그래서 올 봄 꽃이 지고난 다음
분 바닦에 물구멍을 크게내어 땅위에 내려놨다.

 주일

 오전 6시~12시 30분

 

 

 

 오후 4시~ 7시

 

 

 평일

 오전10시~12시

 

 

 

 오후2시~20시

 

 

 휴무

 월요일/목요일/공휴일

 

 

 

 

 

 

 TEL

 064) 738-6123

 

 

 FAX

 064) 738-6122

 

 

 E-mail

 lover4826@naver.com

 

  • 오늘 방문자 472 명
  • 전체 방문자 290,917 명